신앙생활
 
전례봉사자

2019년 11월 03일 일요일

[녹] 연중 제31주일

대영광송신경교중

오늘 전례

 

▦ 오늘은 연중 제31주일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잃어버린 사람을 찾아 구원하시려고 아드님을 통하여 세상에 오셨습니다. 하느님의 부르심에 합당하게 응답하며, 선행의 의지를 키워 기쁜 마음으로 하느님을 우리 집에 모시며, 땅과 하늘의 재물을 이웃과 나누어야 하겠습니다.

입당송

 시편 38(37),22-23 참조

주님, 저를 버리지 마소서. 저의 하느님, 저를 멀리하지 마소서. 주님, 제 구원의 힘이시여, 어서 저를 도우소서.

본기도

 

전능하시고 자비로우신 하느님,

은총을 베푸시어 저희가 하느님을 합당히 섬기고

영원한 행복을 바라보며 거침없이 달려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천주로서
영원히 살아 계시며 다스리시는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말씀의 초대

 

지혜서의 저자는, 하느님께서는 자비하시고, 사람들이 회개하도록 그들의 죄를 보아 넘겨 주신다고 한다(제1독서). 바오로 사도는, 누가 주님의 날이 이미 왔다고 말하더라도 불안해하지 말라고 한다(제2독서). 예수님께서는 죄인으로 여기던 세관장 자캐오의 집에 가시어 묵으시며,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주님께서는 존재하는 모든 것을 사랑하시므로 모든 사람에게 자비하십니다.>

▥ 지혜서의 말씀입니다.

11,22―12,2

주님, 22 온 세상도 당신 앞에서는 천칭의 조그마한 추 같고

이른 아침 땅에 떨어지는 이슬방울 같습니다.

23 그러나 당신께서는 모든 것을 하실 수 있기에 모든 사람에게 자비하시고

사람들이 회개하도록 그들의 죄를 보아 넘겨 주십니다.

24 당신께서는 존재하는 모든 것을 사랑하시며

당신께서 만드신 것을 하나도 혐오하지 않으십니다.

당신께서 지어 내신 것을 싫어하실 리가 없기 때문입니다.

25 당신께서 원하지 않으셨다면 무엇이 존속할 수 있었으며

당신께서 부르지 않으셨다면 무엇이 그대로 유지될 수 있었겠습니까?

26 생명을 사랑하시는 주님

모든 것이 당신의 것이기에 당신께서는 모두 소중히 여기십니다.

12,1 당신 불멸의 영이 만물 안에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2 그러므로 주님, 당신께서는 탈선하는 자들을 조금씩 꾸짖으시고

그들이 무엇으로 죄를 지었는지 상기시키며 훈계하시어

그들이 악에서 벗어나 당신을 믿게 하십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45(144),1-2.8-9.10-11.13ㄷㄹ-14(◎ 1 참조)

◎ 저의 임금이신 하느님, 영영 세세 당신 이름을 찬미하나이다.

○ 저의 임금이신 하느님, 당신을 높이 기리나이다. 영영 세세 당신 이름을 찬미하나이다. 나날이 당신을 찬미하고, 영영 세세 당신 이름을 찬양하나이다. ◎

○ 주님은 너그럽고 자비하시며, 분노에 더디시고 자애가 넘치시네. 주님은 모두에게 좋으시며, 그 자비 모든 조물 위에 내리시네. ◎

○ 주님, 모든 조물이 당신을 찬송하고, 당신께 충실한 이들이 당신을 찬미하나이다. 당신 나라의 영광을 노래하고, 당신의 권능을 이야기하나이다. ◎

○ 주님은 말씀마다 참되시고, 하시는 일마다 진실하시네. 넘어지는 누구라도 주님은 붙드시고, 꺾인 이는 누구라도 일으켜 세우시네. ◎

제2독서<그리스도의 이름이 여러분 가운데에서 영광을 받고 여러분도 그분 안에서 영광을 받을 것입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2서 말씀입니다.

1,11─2,2

형제 여러분, 11우리는 늘 여러분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우리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당신의 부르심에 합당한 사람이 되게 하시고,

여러분의 모든 선의와 믿음의 행위를 당신 힘으로 완성해 주시기를 빕니다.

12 그리하여 우리 하느님과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에 따라,

우리 주 예수님의 이름이 여러분 가운데에서 영광을 받고,

여러분도 그분 안에서 영광을 받을 것입니다.

2,1 형제 여러분, 우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과

우리가 그분께 모이게 될 일로 여러분에게 당부합니다.

2 누가 예언이나 설교로 또 우리가 보냈다는 편지를 가지고

주님의 날이 이미 왔다고 말하더라도,

쉽사리 마음이 흔들리거나 불안해하지 마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환호송

요한 3,16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은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네.

◎ 알렐루야.

복음<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9,1-10

그때에 1 예수님께서 예리코에 들어가시어 거리를 지나가고 계셨다.

2 마침 거기에 자캐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세관장이고 또 부자였다.

3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

5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

7 그것을 보고 사람들은 모두

“저이가 죄인의 집에 들어가 묵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8 그러나 자캐오는 일어서서 주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주님! 제 재산의 반을 가난한 이들에게 주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다른 사람 것을 횡령하였다면 네 곱절로 갚겠습니다.”

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오늘 이 집에 구원이 내렸다.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이기 때문이다.

10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보편 지향 기도<각 공동체 스스로 준비한 기도를 바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물 기도

 

주님,

저희가 바치는 이 제물을 거룩한 제사로 받아들이시어

저희에게 주님의 자비를 가득히 베풀어 주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감사송<연중 주일 감사송 3 : 사람이신 그리스도를 통한 인류 구원>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주님의 무한한 영광을 보여 주셨으니

그리스도의 천주성으로

죽을 운명을 지닌 인간을 도와주시고

그 인성으로 저희를 죽음과 멸망에서 구원하셨나이다.

그리스도를 통하여

주님 앞에서 천사들의 군대가 영원히 기뻐하며

주님의 위엄을 흠숭하오니

저희도 환호하며 그들과 소리를 모아 주님을 찬미하나이다.

영성체송

 시편 16(15),11 참조

주님, 저에게 생명의 길 가르치시니, 당신 얼굴 뵈오며 기쁨에 넘치리이다.

<또는>

 요한 6,57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살아 계신 아버지가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리라.

영성체 후 묵상

 

▦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을 하실 수 있기에 모든 사람에게 자비하시고, 사람들이 회개하도록 그들의 죄를 보아 넘겨 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죄인 취급을 받던 세관장 자캐오의 집에 들어가 묵으시며,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오셨다고 하십니다.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천상의 성사로 저희를 새롭게 하셨으니

저희에게 주님의 힘찬 능력을 드러내시어

주님께서 약속하신 은혜를 얻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오늘의 묵상

 

우리는 이따금 힘겹거나 어려울 때, 하느님께서 나를 싫어하시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고는 합니다. 우울함이 찾아올 때면 가끔 하느님께서 나를 만드신 이유를 모르겠다며 절망하기도 하고, 하느님께 따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오늘 제1독서인 지혜서는 분명히 이야기합니다. “당신께서는 존재하는 모든 것을 사랑하시며, 당신께서 만드신 것을 하나도 혐오하지 않으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께서 창조하신 모든 것을 사랑하시는 한없이 자비로우신 분이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두를 사랑하시기에 죄인마저 회개하여 돌아오기를 기다리시는 분이시며, 그렇게 돌아오는 죄인의 죄를 묻지 않으시는 분이십니다. 생명을 사랑하시는 주님께서는 모든 것이 당신 것이기에 소중히 여기십니다. 만물 안에는 당신 불멸의 영이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하느님께서는 당신에게서 멀어지며 죄를 지어 탈선하는 이의 죄를 물으시고, 거기에 합당한 벌을 주시는 분이십니다. 그냥 지나치지 않으실 것입니다. 다만,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악에서 벗어나 다시금 당신께 충실하기를 바라시는 분이십니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이스라엘이 죄를 지을 때마다 예언자들을 보내시어 훈계하셨습니다.

하느님의 지혜 자체이신 예수님께서는 하느님과 같은 마음을 지니고 계십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당신께 다가오는 자캐오를 기꺼이 받아들이시고, 그의 집에 들어가십니다. 아니, 예수님께서 먼저 자캐오를 찾아가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자비로운 발걸음에 자캐오는 자신이 가진 재산의 절반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주겠다고 다짐합니다. 그리고 행여 자신이 다른 사람의 것을 횡령하였다면 네 곱절로 갚겠다고 말합니다. 그렇게 자캐오는 예수님께 돌아와 구원을 받습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퇴강성당 : 경상북도 상주시 사벌면 퇴강 물미길 8 천주교 사벌퇴강성당
사벌성당 : 경상북도 상주시 사벌면 덕담리 447
TEL: 사제관 : 054-536-3789 | 수녀원 : 054-532-8104